뉴스 - 에이비펫에서 반려동물 관련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개장 문 열어놓은게 화근…법령정비해도 견주노력 없으면 허사
"개가 공격시 가방 등으로 최대한 막고 손으로 귀·목 감싸야"

 

경기 안성시에서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맹견에 대한 공포감이 다시금 커지고 있다.

 

불과 1년 6개월전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집 연예인 가족이 기르는 맹견에 물려 숨지는 사건을 계기로 맹견의 목줄·입마개 착용에 대한 법령 정비와 폭넓은 사회적 공감대가 마련됐지만, 어느새인가 맹견 관리에 대한 경각심이 줄어든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맹견(핏불)[도그바이트닷오그 캡처] 

 

10일 오전 7시 55분께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1.4m 크기의 수컷 도사견이 A(62) 씨를 덮쳤다.

 

이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 B(58) 씨가 키우는 개로,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A 씨를 공격한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파악됐다.

 

갑작스러운 습격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로 가슴과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린 A 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도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흥분한 맹견을 말리던 요양원 부원장 C(44) 씨도 다쳐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개장 청소 때 개를 확실하게 묶어두든지, 입마개를 채워서 만일의 피해에 대비하는 노력이 있었다면 막을 수도 있었던 사고로 보인다.

 

사망에까지는 이르지 않았지만, 지난 2월 23일에는 강원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실외 놀이터에 있던 진돗개가 4살 남자아이를 물어 50바늘을 꿰매는 중상을 입히기도 했고, 지난해 12월 부산에서는 60대 여성이 도로를 걷다 갑자기 달려든 진돗개에 다리를 물려 다치기도 하는 등 최근 들어 개물림 사고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반려견 목줄, 이젠 필수입니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반려견 목줄 착용이 강화된 21일 서울 중구의 한 거리에서 외국인이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하고 있다.
21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동물보호법과 시행령·시행규칙에 따르면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테퍼드셔 테리어, 스테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맹견은 외출시 입마개를 채워야 하며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에 출입이 금지된다. 또한 반려견과 외출시 목줄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한다.

이 규정을 지키지 않아 사람이 다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사망했을 경우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2019.3.21 superdoo82@yna.co.kr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개 물림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는 6천883명으로 매년 2천 명 이상이 사고를 겪고 있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5월부터 10월까지는 개에 물려 119에 도움을 요청한 사람이 월평균 226명에 달한다.

 

이런 통계로 고려하면 최근 날씨가 포근해 지면서 산책 등 야외활동 때는 개물림 사고에 대한 주의가 요망된다.

 

개 물림 사고가 잇따르자 국회는 지난 2017년 10월 전체회의를 열어 맹견관리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의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가결하고 견주의 관리의무를 확실히 했다.

 

목줄과 입마개를 착용시키지 않아 사람을 다치게 한 견주에게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이, 사망에 이르게 할 경우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해 처벌규정을 강화했다.

 

지난해 3월부터는 공공장소에서 목줄을 착용하지 않은 경우나 맹견에 입마개를 씌우지 않는 등 안전조치를 위반한 소유자에 대한 과태료가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됐다.

 

하지만 강화된 규정이 실제 처벌로 이어지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

 

위협을 느낀 시민이 반려견 목줄 미착용 건을 경찰에 신고해도 개 주인이 현장을 떠나거나 단속을 거부하면 강제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법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반려견의 불편 등을 이유로 목줄이나 입마개 착용을 시키지 않는 견주들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개 물림 사고를 당했을 경우 근육이나 혈관, 신경 등에 심각한 상해를 입을 수 있고, 세균 감염에 의한 2차 피해 가능성도 있다.

 

개가 공격해오면 가방이나 옷 등으로 최대한 막고, 넘어지면 몸을 웅크리고 손으로 귀와 목 등을 감싸야 한다.

 

소방 관계자는 "개에 물렸을 경우 흐르는 물에 상처를 씻어주고 거즈 등으로 출혈 부위를 압박하는 게 좋다"며 "공격성을 보이는 개가 주인 없이 거리를 돌아다니는 것을 보면 접근하지 말고 지체 없이 119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안성=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st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애견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교실서 ´펫티켓´ 배운다. 울산교육청, 초등생에 동물사랑 교육

    울산광역시 교육청[연합뉴스TV 제공] 울산시교육청은 이달부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동물사랑교육'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동물사랑교육은 반려동물을 통해 아이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도록 하고, 감수성 증대를 통해 사회성을 기르는 것...
    Date2019.04.19 Category문화
    Read More
  2. 평택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평택시와 평택시수의사회는 12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외계층의 반려동물 진료지원'은 평택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생계형 기초생활수급자, 독거 노인, 한...
    Date2019.04.16 Category문화
    Read More
  3. 또 개물림 사망 사고, 맹견 안전관리 또 느슨해졌나?

    개장 문 열어놓은게 화근…법령정비해도 견주노력 없으면 허사 "개가 공격시 가방 등으로 최대한 막고 손으로 귀·목 감싸야" 경기 안성시에서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맹견에 대한 공포감이 다시금 커지고 있다. 불과 ...
    Date2019.04.11 Category문화
    Read More
  4. ´반려견 사료·간식비 한달 14만원, 인터넷서 국산 구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반려견 사료 유통실태 조사결과 반려동물 애완견 사료[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려견을 키우는 애견인들이 개 사료와 간식비로 매달 평균 14만원가량을 쓴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비자단체인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지난해 8월...
    Date2019.04.09 Category문화
    Read More
  5. 고양이도 제이름 알아듣는다 ´다른 사람이 불러도 반응´

    日연구팀 "먹이 주거나 놀 때 반복적으로 불린 경험 결과' 추정 이름을 불러도 못들은 척 하는 고양이가 사실은 자기 이름과 다른 말을 분간하는 능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이토 아쓰코(?藤慈子) 일본 조치(上智)대학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
    Date2019.04.08 Category문화
    Read More
  6. 개 네발 묶고 포대 씌운 할아버지... 경찰 수사

    Date2019.04.03 Category문화
    Read More
  7. 美연구진 ´韓식용견 농장서 구조 추정 개, 변종 바이러스 검출´

    Date2019.03.29 Category문화
    Read More
  8. 인천시, 올해도 유기동물 입양비 계속 지원한다.

    Date2019.03.27 Category문화
    Read More
  9. 입마개 안 한 반려견에 물려... 견주 벌금 150만원

    Date2019.03.25 Category문화
    Read More
  10.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15시간 조사, 재소환 방침

    Date2019.03.17
    Read More
  11. 맹독성 농약으로 애완견 7마리 죽인 뒤 사체 훔쳐

    Date2019.03.10 Category사회
    Read More
  12. ´7세 이상 노령견 심장질환·백내장 위험, 정기검진 필요´

    Date2019.03.04 Category문화
    Read More
  13. ´패션황제´ 라거펠트의 2억弗 유산, 반려묘 ´슈페트´에게 갈까

    Date2019.02.25 Category세계
    Read More
  14. [디지털스토리] ´제발 강아지 짖는 것 좀 막아주세요´

    Date2019.02.18 Category문화
    Read More
  15. 황금돼지해 대만서 ´애완돼지´ 인기 ´멋모르고 키웠다가는´

    Date2019.02.14 Category문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
회사소개| 입점/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서비스전체보기|   고객센터

상호명 : 펫시 대표이사 : 김덕용   사업자등록번호 : 385-45-00218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03-11
문의 : 010-9420-8589 개인정보관리책임자:이주헌(admin@abpet.co.kr)

에이비펫은 상품판매에 직접 관여하지 않으며 상품, 주문, 배송 및 환불의 의무와 책임은 각 판매업체에 있습니다.
에이비펫은 각 입점 업체의 정보를 제공하는 중개자로서 입점 업체 이용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서 사용된 모든 일러스트, 그래픽 이미지와 내용의 저작권은 에이비펫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Petxi all right reserved.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블로그 고객센터 1833-8626

위로